피해자 아닌 ‘구조된’ 외국인

피해자 아닌 ‘구조된’ 외국인
시아누크빌에 있는 중국 회사에서 강제로 일하게 된 3명의 외국인이 경찰에 “구출”되었으며, 주캄보디아 필리핀 대사관은 당국에 코콩 주의 한 건물에 갇힌 자국민 4명의 구조를 요청했습니다.

피해자 아닌

프레아 시아누크 지방경찰청장 Chuon Narin은 어제 외국인 3명이 억류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인신매매 피해자가 아니었고 강제 노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외국인 3명 중 한 명인 미국인의 여자 친구가 사르 켕 내무장관의 핫라인에 전화를 걸어 당국에 개입해 도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외국인 3명은 특별경찰대에 의해 머물고 있던 곳에서 구조돼 조사를 받았다.

외국인들은 아무 문제 없이 그 자리에서 일하고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외국인 3명은 현재 추가 심문을 위해 프놈펜 경찰청 보안국에 있습니다.

그들은 안전하지만 적절한 문서가 없습니다.”라고 Narin 소장이 덧붙였습니다.

키에우 소피크 내무부 대변인은 외국인 3명을 캄보디아계 미국인 사스 챕(35),

미국인 다니엘 웨인 스콧(43), 인도네시아 플라시디아 레타 리아마(31)라고 밝혔다.

피해자 아닌

경찰청 대변인 Chhay Kim Khoeun 중장은 어제 논평을 받을 수 없었습니다.

Sopheak 장군은 8월 18일 시아누크빌의 방에서 세 명의 외국인이 발견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의 방은 외부에 잠겨 있지 않았고 그들을 지키는 사람도 없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Sath Chap이 질문을 받았을 때 그는 관광 목적으로 작년 8월 프놈펜 국제공항을 통해 캄보디아에 입국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4개의 컴퓨터 회사에서 일했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세 번째 회사에서 반 달 동안 일한 후 회사는 그를 Sihanoukville, Buon commune Village 4에 있는 Jinbei 4 Computer Company로 옮겼습니다.

그곳에서 채용 담당자는 $4,000의 추천을 받았고 Sath Chap은 $900의 급여를 받았습니다.

“회사에서 3개월 일하다 그만두고 싶었지만 1년 계약이었습니다.

소피크 겐은 “각 직장에서 그는 급여를 전액 받았고 구타나 투옥은 되지 않았지만 외출은 허용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콧과 그의 아내 레타 리아마는 소피크 겐이 2019년 8월 프놈펜 국제공항을 통해

캄보디아에 왔다고 밝혔고 스콧은 프놈펜에서 2년간 교사 자원봉사를 했다.more news

스테파니 아자이트 주한미국대사관 대변인은 해외에 있는 미국 시민의 안전과 보안이 미국 정부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대사관은 적절한 영사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모든 미국 시민에게 가능한 한 빨리 적절한 영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개인 정보 보호 문제로 인해 특정 사례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캄보디아 필리핀 대사관의 요청에 따라 당국은 코콩의 유니온 개발 그룹 프로젝트에서 복합 시설에 갇힌 4명을 구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미토나 푸통 꼬콩 주지사는 어제 롱베이 카지노에 억류된 4명의 필리핀인에 대한 정보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