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는 유색인종 젊은 작가들이 앞장서는 등 새로운 황금기를 맞고 있다.

시는 유색인종 작가들의 황금기

시는 다른 시대를 가고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많은 사람들이 한 두 명의 시인을 꼽을 수 있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윌리엄 셰익스피어,
로버트 프로스트, 월트 휘트먼이라는 백인은 죽은 지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변화가 일어났다. 아만다 고먼은 1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그녀의 인상적인 시를
읽은 후 모델 계약을 체결하고 멧 갈라에 초대받았다. 소셜미디어에서 처음 시인이 두각을 나타낸 루피 카우르는 유명인이
주축이 된 ‘지미 팰런이 출연하는 투나잇 쇼’에 출연했고 아마존 프라임에 특집을 냈다. 그리고 1998년 이후 처음으로
맥아더 재단은 올해 세 명의 시인에게 권위 있는 “천재”를 수여했다. 하니프 압두라킵, 돈 미 최, 레지날드 드웨인 베츠입니다
한편, 줄리아드 학교와 뉴욕 필하모닉과 같은 권위 있는 예술 기관들이 있는 링컨 센터는 올해 첫 번째 상주 시인인
마호가니 L. 브라운을 지명했다.

시는

비록 시는 항상 존재했고 찬사의 물결을 경험했지만, 이 장르는 졸린 고등학교 영어 수업으로의 이전의 강등을 탈피하면서 오늘날의 주류 집단적 상상력에서 새로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그리고 대부분 유색인종 시인들이 공격을 주도하고 있다.
과거에는 유색인종 시인들이 항상 지지를 받지는 않았다.
물론 필리스 휘틀리부터 소니아 산체스, 조이 하르조까지 유색인종 시인들은 미국에서 오래 살고 일했다. 그러나 퓰리처상을 수상한 시인이자 ‘리드벨리’와 ‘올리오’의 저자인 타이힘바 제스는 1990년대 초 시문학에서 MFA를 취득하거나 심지어 일하는 예술가가 되어 문학 잡지에 투고하는 생각이 전혀 낯설었던 때를 회상했다.
그러던 중 1997년, 제스는 우연히 미국의 흑인 시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일하는 재단인 케이브 카넴의 전단지를 발견했다. 그는 “당시 재단은 초기 단계였으며 흑인 시인들의 책은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공동체에 있는 것이 그가 처음으로 전문적인 방식으로 시를 따르도록 동기를 부여한 것이다.